본문 바로가기 주요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서울사이버대학교(www.iscu.ac.kr) - 학교법인 신일학원

메뉴열기

교수칼럼

  • 서울사이버대학교 페이스북
  • 서울사이버대학교 트위터
  • 서울사이버대학교 카카오스토리
  • 서울사이버대학교 네이버밴드
  • 프린트
  • 서울사이버대학교 페이스북
  • 서울사이버대학교 트위터
  • 서울사이버대학교 카카오스토리
  • 서울사이버대학교 네이버밴드
  • 서울사이버대학교 카카오톡
  • 프린트
Home대학생활SCU 뉴스교수칼럼 (상세보기)
게시판 뷰 - 제목, 등록일, 조회수 제공 표
[교수컬럼] 전호진 교수 - 경제교육의 새로운 인식
등록일 2018.07.10 조회수 679

서울사이버대학교 세무회계학과 학과장 전호진 교수

 

 <서울사이버대학교 세무회계학과 학과장 전호진 교수>

 

 

경제교육의 새로운 인식

인생에서 하나의 단계인 대학만을 목표로 아이들의 교육 환경을 설정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하다. 특히 경제 교육은 행복한 인생 설계를 위한 도구로 접근할 필요성이 있다.  

 

 

대학이 목적인 우리나라 교육의 한계
우리는 초등학교에서부터 수많은 사교육을 통해 국·영·수 성적 향상을 위해 비용과 시간을 할애한다. 이 노력의 결과로 대학에 입학하게 되는 것이다. 하지만 관련 학과 전공자를 제외하면 고교 시절 공부했던 내용들이 우리 일상생활에서 활용되는 경우는 그리 많지 않다. 이에 반해 어린 시절가정에서부터 경제와 금융교육을 시작하는 유대인의 경우는사정이 조금 다르다.

유대인들은 언제나 자녀에게 돈을 그냥 주는 법이 없다. 유대인의 경우 자녀가 원하는 것이 있다면 그것을 자녀가 직접 경제적 활동을 통해 자신의 노력으로 가질 수 있도록 유도한다. 즉, 물고기를 잡는 방법을 알려줄 뿐 절대로 물고기를 잡아주는 법이 없다. 반면에 우리는 어떠한가? 소중한 자녀가 원하면 요구하는 선물을 그냥 사주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한국 청소년들은 세계 최고의 학습시간을 기록하고 있지만 단순 문제풀이를 제외하면 다른 나라 아이들보다 경쟁력을 보이지 못한다. 교육방식에 대한 고민이 필요한 때이다.


유대인의 금융교육법을 살펴야 할 때
다른 나라 학생들에 비해 국·영·수 공부에 월등히 많은 시간을 할애해 이른바 명문 대학에 진학했더라도 독자적인 경제활동이나 결정을 해본 적이 없는 청년들에게 대학 졸업은 또 다른 고난의 시작이다.

새로운 목표 부재로 인해 방황하거나 틀에 박힌 취업 등 자신의 흥미와 재능과는 전혀 다른 인생의 길을 걷게 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반면 어려서부터 인생 전반의 많은 결정을 스스로 결정하며 경제적 관념을 명확히 인지하고 있는 유대인들은 세계 경제의 많은 분야에서 강력한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다.

우리는 인생에서 하나의 단계인 대학만을 목표로 아이들의 교육 환경을 설정하고 그에맞추려 노력한다. 반면 유대인들은 인생을 위한 장기적인 계획을 가지고 자녀 스스로 모든 것을 해결할 수 있도록 교육을 유도한다. 이제 우리 스스로 우리 아이들의 능력을 작은틀에 가두는 것이 아닌가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나아가 세계는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한 정보·통신의 급격한 발달에 따라 사실상 국경 없는 초국가적 세계로 패러다임이 빠르게 변하고 있다.

이러한 무한 경쟁 시대에서 우리 아 이들을 위한 진실한 교육이 무엇인지 우리 스스로 깊은 생각을 해봐야 할 것으로 판단된다.


인생 설계 도구로서의 경제교육
최근 경제교육에 대한 필요성을 인식한 정부는 기존 교육과정과 대학 입시에 경제, 금융교육을 일부 반영할 것을 발표하자 우리 사회는 경제 교육의 본질을 망각하고 입시를 위한 경제 학습에 관심을 집중하고 있다. 학원에 새로운 수업이 등장하는 등 경제, 금융교육이 아이들의 부담만 늘리는 결과를 초래하지 않을까 걱정이 된다.
경제, 금융교육은 입시용 과목이 아니라 행복한 인생 설계를 위한 도구로써 활용되어야 한다. 경제관념에 대한 정책 제안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부모의 경제교육에 대한 필요성과정확한 인식이 자녀의 올바른 경제 교육의 시발점이 되지 않을까 생각된다.

 

 

2018.07.10 vol39호 소식지/ 전호진 서울사이버대 세무회계학과 교수 

 

 

이전글 [한국대학신문] 남상규 실장 - 기회의 창
다음글 [총장에세이] 이은주총장 - 시간을 통제해야 인생이 달라집니다
상기콘텐츠담당부서 입시홍보팀 (Tel : 02-944-5273)

퀵메뉴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